리눅스 ? 니눅스 ? Linux ?

표준 한국어에서 발견할 수 있는 두음 법칙의 예로 ''이나 ''이 어두에서 조건에 따라 변형되거나 탈락되고 유성 파열음, 유성 마찰음이 무성음으로 실현되고 자음군이 어두에 올 수 없다는 것들을 들 수 있다. 그리고 연구개 비음 [ŋ]은 음절초에 올 수가 없다. 공문서에서는 성씨 도 '유'씨로 표기한다.

특히 ''과 ''의 두음 법칙은 한자음에서 두드러지는데 초성이 'ㄴ'이나 'ㄹ'인 한자음이 단어 초나 음절 초에 올 때(단어 중간의 음절에 두음 법칙이 적용되는 경우는 많지 않다) ''이나 ''으로 바뀐다. 두음 법칙이 적용된 발음은 한글 표기에도 반영된다.

두음 법칙이 관찰되는 조건

    http://ko.wikipedia.org/skins-1.5/monobook/bullet.gif); ">
  • ㄴ이나 ㄹ이 ㅇ으로 바뀌는 경우
      http://ko.wikipedia.org/skins-1.5/monobook/bullet.gif); ">
    • 한자음 '녀, 뇨, 뉴, 니', '랴, 려, 례, 료, , 리'가 단어 첫머리에 올 때 '여, 요, 유, 이', '야, 여, 예, 요, 유, 이'로 발음한다.
    • 한자음 '라, 래, 로, 뢰, 루, 르'가 단어 첫머리에 올 때 '나, 내, 노, 뇌, 누, 느'로 발음한다.
  • 모음이나 ㄴ 받침 뒤에 이어지는 '렬, 률'은 '열, 율'로 발음한다.

예를 들면 '림'(林)은 '임'으로, '로'(路)는 '노'로, '념'(念)은 '염'으로 발음하고, '라렬'(羅列)은 '나열'로 발음한다.

이러한 두음 법칙은 외래어, 외국어에는 적용되지 않는다.

↑ 위키백과

↓ 네이트백과

요즈음에 서양어의 학습과 사용이 많아짐에 따라 서양어에서 들어온 외래어에서는 이러한 두음법칙이 잘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생겨나고 있다.

예 : 라디오·뉴스·니그로.

뭐야 무서워 .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